update 2018.7.20 금 15:53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건강
     
‘미식 유목민’ ‘음식서비스 진화’ ‘나홀로 식사’
농식품부·aT, 외식업계·소비자 설문조사 결과 발표
2015년 12월 11일 (금) 14:54:23 방종필 기자 .
내년 외식 트렌드로 ‘미식 유목민’, ‘음식 서비스의 진화’, ‘나홀로 식사’가 꼽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외식 전문가 20명과 소비자 3천명 대상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2016년 외식 트렌드를 선정해 7일 발표했다.

미식 유목민(Gastro-nomad)은 미식(Gastronomy)과 유목민(Nomad)의 합성어로 소비자들이 일상 속 작은 행복을 맛에서 발견하고 맛을 찾아 유랑하는 현상을 일컫는다. 쇼핑하러 갔다가 잠깐 들러가는 공간이었던 백화점 식당가와 식품관이 맛있는 음식을 먹으려고 일부러 찾는 곳으로 변한 것이 단적인 사례다.
서울 경리단길 등도 수제맥주 전문점과 프리미엄 디저트 가게 등 다양한 맛집이 들어서 ‘맛집 거리’로 자리 잡았다.

또 생활 속 사물을 유무선 네트워크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사물인터넷(IoT)이 발전하면서 모바일과 인터넷을 활용한 서비스가 더욱 외식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됐다.
주문·결제가 가능한 모바일 앱, 배달 대행 서비스, 외식업체 포인트를 통합해 보관하는 앱 등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외식 서비스가 다양해지고 있다.

이른바 ‘혼밥’이라고 하는 나 홀로 식사 수요 증가가 외식시장 흐름에 변화를 줄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 가정 간편식 시장 성장, 1인 대상 음식점과 1인용 메뉴가 다양화, 집 밥을 전문으로 하는 가정식 전문식당 증가 등이 반영된 결과다.

올해 외식 이슈로 ‘솔로 경제’(혼밥·먹방·가정 간편식 고급화), ‘음식을 넘어 문화로’(몰링·쿡방), ‘서비스 기술’(전자지갑·전자식권·배달앱), ‘웰빙’(한식뷔페·로컬푸드·집밥·식재료 고급화), ‘불황’(단맛·복고·소박함·저렴한 음식) 등이 선정됐다.
농식품부와 aT는 지난 8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6 외식 소비 트렌드 전망대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경기도 군포시 산아래토마토농장 정명례
화제의 여성CEO ‘웬떡마을영농조합
“차별없는 나라, 성평등으로 완성”
한여농영동군, 제7회 경영연찬회 열어
경상남도, 여성특보 임명·여성가족정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