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2.14 수 09:40
기사모아보기  
> 뉴스 > 특집기획 > 인터뷰
     
만나봅시다 (주)하림 이문용 대표이사
“어떤 위기도 흔들림없이 리딩기업 역할 다할 터”
2016년 09월 02일 (금) 14:45:00 위계욱 기자 .
   
“‘삼계탕을 먹는 문화’, ‘삼계탕을 즐기는 문화’를 수출해야만 국내 닭고기산업이 삼계탕 수출의 수혜를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마케팅은 물론 판매 전략 없이 실적 쌓기식 삼계탕 수출은 한계에 봉착하기 마련입니다.”

(주)하림 이문용 대표는 지난 23일 전북 익산시 소재 하림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삼계탕 중국 수출로 업계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는데 대해 작심한 듯 쓴소리를 냈다. 삼계탕 중국 수출은 첫단추부터 잘못 끼운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정부는 중국과 삼계탕 수출협상에서 레트로트 제품만을 앞세우고 냉동삼계탕은 논의조차 못했다. 중국내 관련법에서 냉동제품에 관한 표기가 없는 탓이 크지만 적어도 우리 정부는 협상 테이블에서 중국측에 관련법 개정을 통한 냉동삼계탕 수출을 강력하게 요구했어야 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삼계탕 중국 수출 실적도 힘을 못쓰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6월 29일 첫 선적한 이후 두달이 지났지만 현재까지 중국 삼계탕 수출액은 총 24만2천573달러로 총 74톤에 불과하다. 13억 인구를 가진 중국 시장이 황금을 낳는 거위알처럼 호들갑을 떨었지만 삼계탕의 중국 현지화 과정이 녹록치 않다는 것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다. 

이문용 대표는 “삼계탕이라는 먹거리를 중국 소비자들에게 어떻게 다가설 것인가를 두고 다양한 고민과 함께 전략을 수립했어야 했는데 단순히 수출이라는 명분만 앞세우다보니 한계를 드러낸 것”이라며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조만간 중국내에서 ‘짝퉁 삼계탕’이 생산돼 국내 시장으로 역수출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중국 뿐만 아니라 일본, 미국 등 삼계탕 수출의 세밀한 전략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면서 “가까운 시일내 무관세 수입 닭고기가 국내시장에 진출하게 되면 국내 닭고기산업은 심각한 위기에 내몰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대표는 “하림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백숙’, ‘삼계탕’ 등 단순 요리 판매 방식에서 탈피해 ‘양념육’ 판매 비중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1인가구 500만명, 맞벌이 가구 1000만명인 이들을 위해 기존 도계 제품에서 벗어나 다양한 소포장 양념육 가공제품이 개발돼야 개방화시대에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농가들의 소득이 매년 큰 폭으로 향상되고 있어 수년내 농가당 평균 조수익이 2억원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농가협의회를 중심으로 대화와 토론을 통해 합리적인 계열화사업 추진 방향을 설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닭고기산업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민·관·연 등이 머리를 맛대 중장기 종합대책이 수립돼야 한다”면서 “한우, 양돈 등 타산업과 비교해 양계산업은 민간 기업에 떠넘겨져 산업이 연명하고 있는 것처럼 비춰지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그간 밟아온 발자국을 되짚어보고 잘못된 것은 반성하고 부족한 것은 채워나가는 등 앞으로 어떤 위기상황에서도 흔들림 없이 굳건히 자리를 지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라승용 농진청장, 함양군 딸기밭 방문
축산농가, 무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
바쁜 한과공장
화제의 여성농업인-경북 영주시 ‘소백
경기도 여주시 임진숙 천연 발효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원제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