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2.14 수 09:40
기사모아보기  
>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도둑놈들
2016년 09월 09일 (금) 14:00:12 박형진 .
먼저 심은 깨를 벱니다. 베기는 베어도 참 거시기 하네요. 깨 씨 뿌리고 날이 가문 탓에 싹이 고루 나지 않고 약 2주가량 여기저기 갈 나더니 익는 것도 그 모양이라 서요. 그래서 익는 대로 하나씩 하나씩 베어내다 보니 한 300평 되는 것을 일주일도 더 넘게 베고 있습니다그려. 날마다 시원할 때 한 시간 가량 골라서 베어 외발수레로 두어 번씩 비닐하우스로 나르는데 그걸 묶어세우면 열조배기정도 되는군요. 하우스 안에 비 안 맞게 말리는 중이니 털어낼 때만큼은 한꺼번에 할 수 있겠지요.

깨는 맨 밑에 달린 꼬투리가 한두 개씩 벌어질 때가 베는 적기입니다. 이걸 그냥 사나흘 더 놔두어도 벨 때 조금 살살 베기만 하면 괜찮아요. 그런데 그렇게 놔둘 수 없는 이유가 뭐냐면 원수 같은 비둘기 때문입니다. 어찌 그렇게 용케 알고 꼭 익은 꼬투리만 부리로 쪼아대는지 그대로 놔두면 깨 농사지어서 비둘기 아가리에 다 넣게 생겼어요. 그래서 날마다 베게 되는데 비둘기 이놈들이 하는 짓이 얼마나 얄미운지 이야기 좀 들어 보십시오.

이놈들은 처음 깨 밭으로 도둑질하러 들어올 때 절대로 옆의 산에서 바로 날아오는 법이 없습니다. 도둑이 대문 열고 버젓이 들어오지 않고 담을 넘듯이 이놈들도 밭둑을 타고 가만가만 기어들어 옵니다. 그러니 비둘기 날아오는 것 안 보인다고 태평스레 있다가는 다 도둑맞지요. 그래서 어떤 때는 한 시간에 한번 꼴로 순찰을 도는데 그럴 때마다 어느새 밭에 새까맣게 몰려들었는지 여기저기서 달아나는데 달아날 때는 하늘로 날아가요. 나 잡아봐-라 하고요. 속수무책 도둑놈들의 뒤꽁무니를 보고 있노라면 그놈들 날개소리가 꼭 용용 죽겠지 하는 것 같아서 아주 분통터져 죽을 지경입니다.

그래 돌멩이를 서너 개씩 손에 쥐고 저도 가만가만 숨어서 밭둑까지 가서 벼락 치듯 소리를 지르며 돌멩이를 던지곤 하는데 그것이 어디 도둑놈들의 깃털하나 뽑을 수 있겠습니까 더 약만 오르고 팔뚝이 빠졌는지 팔뚝만 아파서 나중에는 그 짓도 못하겠더군요. 참말로 소리 안 나는 총만 있으면 비둘기 우두머리를 한 마리 잡아서 본보기로 탕을 끓여먹고 싶은데 총은 없지요, 비둘기는 이제 즈들의 사돈네 팔촌까지 몰려들지요, 하여 독한 약이라도 한번 구해서 놔볼까도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막상 그럴 수 있을까 생각해보니 그것도 못할 짓이라 아서라, 내가 조금 덜 먹고 말지 하면서 견디는 겁니다. 그런데 이제는 비둘기가 덜 익은 꼬투리까지 쪼아대고 어떤 것은 대를 쓰러뜨려서 그걸 또 쪼는군요.

작년에는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비닐하우스에 깨를 가득 세워 말리는 중인데 어느 날 보니 바람 통하라고 양 옆을 열어 놓은 곳으로 언 듯 비둘기 한 마리가 들어가는 것이 보이더군요. 며칠 전부터 그 근처에서 어정거리는 것은 보았어도 설마하니 그 뜨거운 속에까지 들어가 쪼으랴 싶었는데 설마가 사람 잡는다고 몇날 며칠을 그 속에서 이미 오진 꼴을 보고 있던 것이지요. 그래서 옳다 됐다 이놈들, 천라지망 속으로 스스로 들어갔으니 혼 좀 나봐라, 뛰어가서 잽싸게 양쪽 문을 내려 버렸습니다. 그런 다음에 아들 녀석에게 부엌에서 쓰는 빗자루를 가져오라 해서 하우스 안에서 몇 바탕 몰고 다닌 끝에 비둘기 두 마리를 잡았습니다. 비둘기가 금슬이 좋다하니 아마도 틀림없이 그 두 도둑놈은 내외간이겠지요.

그래서 희희낙락, 그놈들을 우선 양파 망에 넣어서 체포현장에다 걸어두고 뭇 도둑놈들에게 경종을 울릴 방법을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생각해낸 방법은 두 가지였습니다. 하나는 바로 당장 그 자리서 효수를 해서 도둑놈들의 길목에 목을 걸어두는 것, 또 하나는 비둘기 탕이 맛이 기막히다 하니 껍질을 벗겨서 살은 저미고 뼈는 좆아서 갖은 양념을 다해 탕을 끓여서 식구들끼리 둘러 앉아 배 두드리며 먹은 다음 벗겨 놓은 껍질은 박제를 만들어 그 또한 도둑놈들의 길목에 세워두는 것이었습니다.

이래도 저는 아무 잘못이 없습니다. 대경대법인 것이어서 이는 이로 갚고 눈은 눈으로 갚는 이 방법은 도둑놈에게 결코 섭섭하게 대접한 게 아니겠지요. 그리고는 무슨 일인가로 동네에 내려가서 술을 한잔 거하게 잡수고 집에 왔던 모양입디다.(저는 기억이 없으니 이렇게 말씀 드릴 수밖에요) 부엌에서 제 안식구가 들으니 제가 큰소리로 누군가를 마구, 한참동안을 나무라더란 겁니다. 그래서 대체 왜 누구한테 큰 소린구 하고 내다보니 제가 글쎄 비둘기 두 마리를 망에 담은채로 손에 들고 마치 사람에게 타이르고 나무라듯 “한번만 더 내손에 잡히면 그땐 용서하지 않는다”며 훈계하더란 거지요. 자 - 목 베고 껍질 벗길 놈을 훈계하겠습니까? 풀어줄 마음이 있으니 훈계 한 거지요.

비둘기 놈들, 제 은혜를 갚으려면 즈들이 자청해서라도 깨 밭의 파수를 서야 되고 산 안의 뭇 동류들에게 저저이 나의 선행을 알리고 다녀야 마땅할 텐데 지금 제 밭에서 하는 짓거리들을 보십시오. 분통 터뜨리지 않는 것이 오히려 이상한 일이겠지요. 그나저나 이거 원 무슨 대책이 있어야지 해가 갈수록 이런 유해 조수가 늘어나서 극성을 부려대니 참 갈수록 속이 많이 상합니다. 이것들 때문에 농사 못 짓겠다는 말이 빈 말이 아닌 것입니다.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라승용 농진청장, 함양군 딸기밭 방문
축산농가, 무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
바쁜 한과공장
화제의 여성농업인-경북 영주시 ‘소백
경기도 여주시 임진숙 천연 발효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원제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