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10.20 금 14:33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뉴스 > 농업계소식
     
오미자 향기 추출기술 개발
한식연, 국내 자생소재의 세계화 기대
2017년 06월 09일 (금) 14:45:05 최현식 기자 .
오미자 고유의 향기 성분을 탐색할 수 있는 친환경 향기 분석법이 확립됐다. 이를 통해 다양한 고품질 오미자 가공식품 개발이 가능해질 뿐만 아니라 성장세가 가파른 천연 식품향미 시장까지 노려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식품연구원 식품분석센터 장혜원 박사 연구팀은 헤드스페이스 교반 막대 추출기술(Headspace Stir-bar Sorptive Extraction, HS-SBSE)을 기반으로 한 환경 친화적인 향기 분석법을 확립했다고 밝혔다.

국내 자생 소재인 오미자는 플라보노이드와 안토시아닌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항암, 함염증, 항산화능 등 그 기능성과 효용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확산되면서 2000년 중반부터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평균 20%씩 늘어나고 있다.

현재 오미자 가공업체는 대부분 규모의 영세성으로 인해 자체적인 가공기술 개발 및 양산이 어려운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에 개발된 오미자 향기 분석법은 국내 대표적인 오미자 브랜드의 구축과 함께 산학연 협력의 결과로 우리나라 오미자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연구팀은 오미자 고유 향기성분을 신속·편리하게 친환경적으로 추출할 수 있는 기술을 최적화하여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오미자 부위별(잎, 열매)로 헤드스페이스 교반 막대 추출기술(Headspace Stir-bar Sorptive Extraction, HS-SBSE)과 열탈착-가스크로마토그래피-질량분석기TDU-GC-MS(Thermal Desorption Unit-Gas Chromatography-Mass Selective Detector) 기기조건을 확립하여 향기 분석의 유효성을 검증하고, 이에 대한 1건의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연구팀은 HS-SBSE 기술에 영향을 주는 6가지 요인 (오미자의 전처리 방법과 시료 무게, Stir-bar 종류, 추출 시간, 추출 온도, 내부 표준물질)을 고려하여 추출 효율을 최적화시켰다. 이를 통해 액체 식품소재 뿐만 아니라 고체 식품 소재도 유기용매를 사용하지 않고 식품의 향기성분을 추출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을 확립했다. 이 기술은 유용성, 수용성, 분말 제형의 오미자 향미 소재에 적용될 수 있다.

이와 같은 실험방법과 결과로부터 연구팀은 ‘방향식물 향기성분 추출 방법(출원번호 10-2017-0058898)’1건의 특허를 출원하였으며, 현재 국제학술지에 논문 투고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식품연구원 장혜원 박사는 “식품 고유의 향기성분에 대한 정확한 추출·분석기술 확립 및 과학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천연 향미 소재’를 개발함으로써 국내 자생 소재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참죽나무의 특성과 재배기술
입법조사처가 뽑은 농업분야 주요 국감
전라북도 무주군 무주반디팜 소현주
관상용 채소·과일, “눈으로 즐기세요
“사회적 농업, 법제 도입·정비 필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원제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