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7.13 금 15:37
기사모아보기  
> 뉴스 > 특집기획 > 여농 사업열전
     
경기 김포시 월드꽃농원 이정숙 대표
“건강에 도움되는 공기정화식물 키우세요”
2017년 08월 25일 (금) 13:50:15 성낙중 기자 khan101@hanmail.net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이 다음달로 시행 1년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농가들은 여전히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경기도 김포시 월드꽃농원 이정숙 대표 역시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꿋꿋이 헤쳐나가고 있다.

“화훼농가든, 과수농가든 김영란법으로 어렵지 않은 농업인 없잖아요. 저희도 농사지은 지 20년만에 처음인 것 같아요. 앞으로 법개정이 되길 바라고 있고, 또 농업인들은 농업경영에 변화를 주고 있는 것 같아요. 전화위복이라고 긍정적인 효과가 나왔으면 하네요.”

월드꽃농원에서 주로 생산하는 작물은 공기정화식물인 스킨답서스와 미인슈퍼바, 스노우 사파이어 등을 비롯해 칼랑코에, 사파이어꽃 등이다.

그중에서도 스킨답서스는 최근 공기정화식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스킨답서스는 특히 재배나 관리가 쉽고 해충에도 저항력이 강하기 때문에 실내원예를 처음 시작하는 초보자들에게 적합하다. 또 일산화탄소나 냄새를 많이 잡아주기 때문에 가정에서는 주방쪽에 놓고 많이 키운다고 한다.

“환경의 영향을 무시할 수는 없어요. 새집증후군에 대한 걱정도 많고, 봄에 미세먼지 문제로 뉴스가 많이 나오면서 공기정화식물에 대한 관심이 커졌어요. 스킨답서스나 스노우 사파이어 같은 관엽식물은 이제 실내에서 필수적인 식물로 자리 잡은 것 같아요”

그녀의 말처럼 올 봄부터 연일 하늘을 뒤덮는 미세먼지 탓에 공기정화 식물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또 종류도 일산화탄소 제거 능력이 뛰어난 스킨답서스부터 공기오염물질인 벤젠, 알콜, 포름알데히드 제거에 뛰어난 스파티필름, 실내 휘발성 유해물질 중에서도 트리클로로에틸렌을 가장 많이 제거하는 콤팩타 등 다양하다. 은은하게 눈이 내린 것처럼 흰무늬가 아름다운 스노우 사파이어 역시 넓은 잎을 가지고 있어서 공기 정화에 효과적이다.

“가끔 강의를 하거나 상담을 하면 관엽식물에 대한 관심을 높다는 것을 느낄 수 있어요.”
그녀는 김포지역의 한국여성농업경영인에서 활동하고 있고, 마스터 가드너 회장을 맡고 있다. 여기에다 식물 심기 원예치료 교육을 하고 있는데 시간이 지나면 귀농인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만들어 보고 싶다.

또 그녀는 화훼농가 뿐만 아니라 모든 농가가 힘들 것이라고 생각한다. 화훼는 키워도 그만, 안키워도 그만이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 좋은 품질을 만들어 내야하고, 새로운 작물을 도입해야 한다고 늘 이야기한다.

“김영란법도 개정되고, 경기도 좋아져서 소비자들이 몸에 좋은 식물을 많이 키우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농가들도 앞으로는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소비자들이 찾아노는 농장을 만들었으면 합니다.”


전화번호 : 010-6341-9339
주소 : 김포시 하성면 월하로 898번길 74-50
성낙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경남 산청군 ‘하지감자’
장마 시작
“농업, 직접 챙기겠단 공약 지켜야”
특집- PLS 제도 시행은 가능할까?
식품 위해요소 히스타민 검출 키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