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5.18 금 15:36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뉴스 > 지방
     
제주도, 농업인단체 한파·폭설 피해 전수 조사 촉구
감귤 비닐하우스, 축사 등 60동 이상 붕괴
2018년 02월 09일 (금) 09:48:15 성낙중 기자 khan101@hanmail.net
   
제주도에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폭설과 함께 한파가 몰아치고 있는 가운데 추위에 농작물이 어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7일 오전 8시를 기해 제주도 산지에 내려졌던 대설경보를 해제했다.

하지만 5일간 이례적으로 이어진 한파와 폭설은 제주도내 곳곳에서 농작물과 시설 피해를 발생시켰다.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의 레드향 비닐하우스 16동, 의귀리의 천혜향 비닐하우스 17동, 한남리 한림리 레드향 비닐하우스 12동 등 63동이 완전히 붕괴했다. 축사 3동도 피해를 입었다.

이들 감귤재배용 비닐하우스 붕괴에 따른 단순 피해액은 2억6,2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감귤나무 등에 대한 피해액은 포함되지 않은 피해액이다.

제주시 용담2동에서는 꿀벌 160군이 동사하는 피해가 발생했으며, 월동무 1394㏊. 감귤 36㏊, 브로콜리 10㏊ 등이 동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아직 농작물 피해액 산정이 되지 않았고, 제주도는 앞으로 피해 규모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제주농업인단체협의회는 7일 성명을 통해 한파와 폭설에 따른 농가 피해를 전수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만감류 비닐하우스가 폭설로 완파되면서 만감류 재배농가들은 긴장 속에 있고, 노지 감귤나무도 연일 계속되는 저온으로 3월이 되면 고지대 과수원에서 피해가 예상되는 등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불확실한 상황에 놓여 있다.

협의회는 “현장 확인을 통해 굉장히 우려할 만한 수준에 이를 것으로 판단했다”며 “우선 행정시에서 농가 피해 접수 기일을 늘리고, 농·감협과 함께 비상대책반을 가동하라“고 촉구했다.
또 “연일 계속되는 한파와 폭설로 인해 성산을 중심으로 한 무에서 언 피해가 겉잡을 수 없이 늘어나고 있고,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콜라비, 양배추, 브로콜리 등에서 피해가 시작됐고, 노지 한라봉 피해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제주도에는 이번 폭설로 인해 도 전역 도로가 빙판길로 변하면서 눈길 교통사고와 낙상사고 등 폭설 관련 긴급구조·활동 건수가 107건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성낙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반순량 한국여성농업인인천광역시연합회장
충남 천안시 ‘봉꼬미 키친’ 조영숙·
한여농함평군, 함평나비축제서 봉사 펼
한여농청도군, 행복한 진짓상 배달
“토종은 자식들에게 꼭 남겨줘야 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