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9.21 금 13:22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뉴스 > 농업계소식
     
안정적인 양파 수확위해 ‘노균병’적기 방제 당부
4월초부터 3회 방제…병원균 감염 여부 진단 가능
2018년 03월 30일 (금) 15:01:55 위계욱 기자 .
   
농촌진흥청은 올해 양파 수확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려면 적기에 양파 노균병을 방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양파 노균병은 크게 1차와 2차 노균병으로 구분하는데 1차 노균병은 월동 전 육묘기나 본밭에서 감염돼 이듬해 2〜3월에 발생하고 2차 노균병은 4월에 주로 발생한다.

양파 노균병균은 이미 월동한 양파 잎에서 확인할수 있어 월동 후 노균병 방제용 살균제를 처리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2차 노균병은 주로 4월 중·하순부터 잎에 얼룩병반이 발생해 피해를 주기에 월동기 이후 적기에 약제 방제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양파 노균병 포자는 2〜3월 5일 간의 평균 기온이 8〜10℃일 때 일시적으로 발생하다가 4월 상순 이후부터는 지속적으로 발생한다. 기온이 낮고 강우나 이슬이 맺히는 다습한 환경에서 잘 발병하므로 지금부터 관리가 필요하다. 

4월 상순 첫 방제를 시작으로 7일 간격으로 3회 방제 시 이병주율 1.3%, 포자발생주율 0.01%, 이병엽률 8.4%로 나타났다. 이는 무방제 시 이병주율 31.3%, 포자발생주율 17.4%, 이병엽률 51.6% 보다 효과적이었다.

약제 처리시기가 지나치게 빠를 경우엔 주 전염원인 1차 노균병 피해주에서 병원균이 많이 발생하지 않는다. 4월 하순 이후 늦게 방제할 경우엔 이미 노균병균이 식물체 조직 내에 침입해 방제 효과가 낮다. 
양파 노균병 방제용 살균제는 농촌진흥청 누리집(www.rda.go.kr) ‘농업기술-농자재-농약등록현황’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양파 노균병균이 식물체에 감염됐는지는 중합효소 연쇄반응기술(이하 PCR)을 이용해 사전에 진단할 수 있다. 양파 잎의 DNA를 추출해 양파 노균병균을 특이적으로 검출하는 유전자 검사법으로 소량의 양파 노균병균이 존재하더라도 감염유무를 확인할 수 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063-238-6313)로 문의하면 무료로 검사를 받아볼 수 있다.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농업도시 아름다운 동행, 여성농업인
“농업, 농촌의 미래를 열어가는 힘,
“농업·농촌 선도하는 강한 여성농업인
의령농업인단체, 한마음대회 개최
한여농진천군, 가족체육대회 열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