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8.16 금 13:54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건강
     
밀크시슬-간세포 보호, 해독기능 돕는 작물
2018년 09월 21일 (금) 13:08:27 성낙중 기자 khan101@hanmail.net

밀크시슬이란?

“간 때문이야, 피곤한 간 때문이야”라는 광고노래도 있듯이 한국은 1인당 알코올 소비량이 12.3리터로 아시아에서는 1위, 세계에서는 15위를 기록할 정도로 술을 즐기는 나라다. 하지만 그만큼 간 건강에 대한 걱정이 따를 수 밖에 없다.

밀크시슬(Milk Thistle)은 간에 좋은 엉겅퀴과 식물로 남아프리카, 유럽남서부에 주로 자생한다. 줄기는 곧고, 잎에는 가시가 나 있고, 밝은 녹색을 띈다.
잎맥에는 흰색이 얼룩이 있고, 자홍색의 꽃은 6월에서 9월 사이에 둥근 모양으로 핀다.

실리마린 성분으로 간 보호

밀크시슬의 가장 큰 효능은 씨앗안에 함유하고 있는 실리마린 성분이다. 이 성분의 뛰어난 점은 간의 독소를 제거하고 보호해주는 효과가 있고, 지방간 각종 간질환 개선에도 효과가 좋다는 것이다. 
그래서 미국 일본을 포함한 유럽의 선진국들도 건강 기능 식품으로써 많이 섭취한다고 한다. 또 다른 효능은 황산화 작용, 면역성 강화 및 우울증 개선, 만성기침 등에 효과적이고, 또한 산모가 밀크시슬을 섭취하면 모유수유를 늘려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과하게 먹으면 토를 하거나, 복통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잎은 차(茶) 형태로 음용

우리나라에서 재배되는 밀크시슬은 주로 잎을 건조시켜 물이나, 차로 먹는 것이 일반적인 방법이다. 또 밀크시슬은 가시가 많은데 먹는 취향에 따라서는 가시들을 제거하고 셀러리 처럼 먹는 경우도 있다. 맛은 상추와 비슷하다. 하지만 가시가 딱딱하고 많아서 제거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일반적인 의견이다. 특히 물이나 차로 끓여서 먹을 때에도 채에 한 번 걸러내 가시가 입안에서 안 걸리도록 하는 것이 좋다.

서양에서 손꼽히는 기능성 작물

밀크시슬 은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는 많이 알려진 작물이 아니다. 최근 몇 년 사이 약초를 재배하는 농원을 통해서 서서히 도입되고 있다. 하지만 서양에서는 오래전부터 효능을 인정받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제약회사에서 밀크시슬을 이용한 제품들이 출시 돼 있다.

평 택약초농원 김일문씨는 “밀크시슬은 서양에서 건강식품 순위를 꼽을 때 항상 상위에 랭크되는 작물로 알려져 있다”면서 “우리나라에서는 제약회사에서 나오는 건강기능식품을 통해 알려져 있고, 앞으로는 농원에서 직접 수확한 밀크시슬이 소비자들에게 전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성낙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산야초 가공품 개발로 소비자와 가까워
한여농춘천시, 양성평등대회 댄스공연
여성근로자 20% 산전후휴가 사용 못
한여농제주도, 감귤 안정 생산 위한
한여농진주시, 회원연수 실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