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8.16 금 13:54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뉴스 > 종합
     
도시보다 농촌서 제왕절개 분만율 높다
보건의료서비스 인프라 접근성 떨어지기 때문
2019년 04월 12일 (금) 14:01:37 김수현 기자 soohyun@nongupin.co.kr
최근 출산을 한 여성 10명 중 4명꼴로 제왕절개 분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출산연령이 높을수록, 대도시에 거주하는 임산부보다 농촌에 사는 임산부 일수록 제왕절개 분만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지난 8일 발표한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18년 9월까지 출산한 기혼여성(15~49세) 1,784명을 대상으로 출산했을 때의 분만방법을 조사한 결과 제왕절개 분만율은 42.3%였고, 자연분만은 57.7%였다. 제왕절개 분만율은 2015년 조사결과(39.1%)보다 3.2%포인트 늘었다.

출산 때 연령이 높으면 제왕절개 분만율도 높았다.
구체적으로 출산연령별 제왕절개 분만율은 25세 미만 38.2%, 25~29세 38.6%, 30~34세 39.7% 등에 그쳤지만, 35~39세 46.6%로 증가하고, 40~45세의 경우 64.8%로 급격히 상승했다.

출생순서에 따른 분만방법에도 차이가 있었다. 첫째 아이 출산의 경우 제왕절개 분만율(48.3%)이 둘째 아이 이상 출산의 경우(37.2%)보다 높게 나타났다.

제왕절개 분만율은 거주지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대도시는 38.7%였고, 중소도시 44.7%, 농촌이 46.9%였다.
농촌에 거주하는 임산부의 제왕절개 분만율이 높은 것은 상대적으로 임신과 출신과정에서 병원접근성 등 보건의료서비스 인프라가 대도시보다 부족하기 때문인 것으로 연구팀은 풀이했다.
김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산야초 가공품 개발로 소비자와 가까워
한여농춘천시, 양성평등대회 댄스공연
여성근로자 20% 산전후휴가 사용 못
한여농제주도, 감귤 안정 생산 위한
한여농진주시, 회원연수 실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