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8.23 금 16:30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건강
     
폐경기 여성 ‘골다공증’ 치료약 나오나
국내 연구팀, ‘뼈 항상성 조절’ 인자 발견
2019년 05월 31일 (금) 15:57:56 성낙중 기자 khan101@hanmail.net
골다공증을 앓고 있는 여성의 난소를 제거하면 골다공증이 치료될까? 국내 한 연구팀에 따르면 이와 비슷한 상태를 만든 동물실험에서 치료가 가능할지도 모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최근 류제황·허윤현 교수 연구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뼈 항상성을 유지하는 핵심 유전자인 ‘HIF-2α’를 중점 탐구한 결과, ‘HIF-2α’가 뼈를 형성하는 세포(조골세포)의 분화를 억제하고 뼈를 파괴해 흡수하는 세포(파골세포)의 분화를 촉진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난소가 절제돼 폐경이 됨으로써 골다공증이 생긴 생쥐에게 ‘HIF-2α’를 의도적으로 모자르게 하면 골밀도가 증가하고 파골세포 형성이 감소하는 현상을 관찰했다.

다시 말하면 ‘HIF-2α’의 많고 적음이 뼈의 건강상태를 좌우한다는 것인데, ‘HIF-2α’ 활동을 억제시키면 조골세포가 활성화돼 골 형성이 촉진되거나 뼈를 약하게 하는 파골세포의 분화(활동성)을 약화시킨다는 말이다.

연구팀은 “비정상적인 골 흡수와 골 생성 장애에 따른 폐경기 여성 골다공증 치료법 개발에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한 것”이라며 “골 대사 질환 연구에 있어서 큰 진전을 가져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골다공증은 뼈 강도 약화로 쉽게 골절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폐경에 이른 여성이나 노인에게 많이 나타나며, 완치도 어려워 고령화시대에 많은 사회적 비용이 들어가는 병으로 지목되고 있다.
성낙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산야초 가공품 개발로 소비자와 가까워
여성근로자 20% 산전후휴가 사용 못
한여농춘천시, 양성평등대회 댄스공연
폭염 속 옥수수 말리기
한여농제주도, 감귤 안정 생산 위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