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9 금 15:25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성해학 민담
     
요강이 없시유
2009년 04월 15일 (수) 11:39:02 여성농업인신문 khan101@hanmail.net
어느 사대부 집 소녀 과부가 매양 유모와 자더니 유모가 병가로 자기 집으로 돌아가자 이웃집 여인에게 말하였다.

“유모가 출타하여 홀로 자기 무서우니, 아주머니 집 종 바보를 불러 주시면 저녁을 잘 대접할 할테니 함께 자게 해 주심이 어떻겠습니까?”

그러자 이웃집 아주머니가 허락하여 곧 바보를 보내 주었다. 바보는 나이 열여덟살에 우둔하고 지각이 없는 놈이었다.

과부집에 와서 저녁밥을 얻어먹고 당상에서 누워 자는데, 잠시 후 그것이 뻣뻣이 일어나서 잠방이 속을 뚫고 밖으로 나와 동등하게 뻗치고 섰다. 밤은 깊고 적막하여 어린 과부가 이를 보고 갑자기 음심이 발동하여 가만히 바보의 바지를 벗겼다. 이어 자기의 음호로 덮어씌우고 극진히 음란을 행한 후에 자기 방에 돌아가 자다가, 이튿날 아침 종놈을 보냈더니 아직도 유모가 오지 않았다.

소녀 과부가 또 다시 바보를 주기를 청하자, 이웃집 아주머니가 곧 바보를 불러 설득했다.
“뒷담 집 아가씨 댁에 음식도 많고 의복도 많으니 내가 또 그리로 가는 것이 좋으니라.”
종놈이 말했다.
“요강이 없습니다.”
“부잣집에 요강이 없다니 그게 무슨 말이냐?”

주인 아주머니가 꾸짖었다.
“그러니까 엊저녁에 아가씨가 손수 소인의 바지를 벗기고 소인의 신두 위에 오줌을 쌌습니다.”
이웃집 아주머니가 얼굴이 붉어져 다시 가라는 말을 하지 않았다.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철 레드향
화제의 6차산업인 ‘디자인농부’ 김
솔라e팜 이진숙 대표
경기도 화성시 탱글이농장 조연옥씨
철원군여협, 신년교례회 가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원제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