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4.20 금 14:48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성해학 민담
     
서로 맞춰 봄이 어떨까
2009년 05월 13일 (수) 14:27:23 . .


 주인이 종들을 모아 놓고 말하였다.
“너희들은 옥문이 어디에 있는지 아느냐? 하고 묻자 여러 종들이 대답을 하지 않았다. 한 어리석은 종놈이 있었는데 그는 겉으론 소박한 체하였으나 속으로 엉큼하였는데 그가 말하기를,
“그것이야 바로 눈썹과 눈썹 사이에 있지요.” 하고 대답하자 선비가 기쁨을 이기지 못하여 그에게 첩의 호행을 맡기게 되었다. 첩과 종이 집을 떠나 큰 냇가에 당도하였는데 첩은 종으로 하여금 말안장을 풀게 하고 잠깐 쉬게 하였다. 그 동안에 종은 벌거벗고 미역을 감자 첩이 종놈의 그것을 문득 보니 어린아이 팔뚝만 하였다. 그래서 작업을 걸었다.
“네 두 다리 사이에 고기로 된 막대기 같은 것이 있으니, 그게 대체 무엇이냐?” 종놈이 말했다.
“이거요. 날 때부터 혹 뿌리 같은 것이 점점 돋아나니 오늘날이만큼 컸습니다.” 이에 첩이 물었다.
 “나도 또 날 때부터 양 다리 사이에 옴폭 팬 곳이 생겼는데, 점점 커서 지금은 깊은 구멍이 되었다. 애야, 그러하니 우리 서로 맞추어 봄이 어떨까?” 그리하여 서로 간통하게 되었다.
주인은 어리석은 종놈을 시켜 아름다운 첩을 호송시키기는 하였으나 마음에 일말의 의심을 어쩔 수 없어 가만히 뒤를 밟다가 첩이 종놈과 함께 숲 속에서 운우가 바야흐로 무르익을 때 크게 고함치며 산을 내려오면서 말하였다.
“방금 무슨 일을 했느냐?” 종놈은 벌거벗은 채로 주머니 속을 더듬어 송곳과 노끈을 꺼내어 무엇을 고치고 꿰매는 시늉을 하였다.
“무엇을 하느냐?” 주인이 묻자 종놈이 울면서 말하였다.
“낭자께서 끊어진 다리를 건너시지 못하시므로 소인이 낭자를 받들어 모실 때 오직 배꼽 아래 두어 치 되는 곳에 한 치쯤 되는 구멍이 있으니 혹시 풍독이라도 입으시면 어쩌나 하고 겁이 나서 지금 그것을 막고 있는 중이로소이다.” 그러자 선비가 말하였다.
“진실한지고??? 너의 어리석음이여! 천생의 구멍이거늘 아서라 손대지 말라. 고이 모셔 두거라.”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농업·농촌의 기적을 만들어 가자”
<4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 ‘와이팜
김치 유산균 활용한 발효 소시지 탄생
얀마농기·한국구보다 자기정비교육 실시
청년여성농업인 열전 충남 부여군 ‘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