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2.14 수 09:40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신비한 성명학이야기
     
‘이산’으로 지어주세요
2009년 05월 27일 (수) 10:21:20 이재박 원장 .
“내아들 이름, 이산으로 해주시오”
살다보면 한번쯤은 자신의 이름과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 즉 동명이인(同名異人)을 접해봤을 것이다. 직접적인 접촉으로는 사람 대 사람의 만남으로, 간접적인 접촉으로는 텔레비전에 출연하는 유명인의 이름, 혹은 라디오 방송국에 사연을 보낸 청취자의 이름일 수도 있다.

동명이인은 우리나라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좀 더 빈번하게 볼 수 있는 것은 이름에 사용되는 문자 때문이다. 한글은 의성어, 의태어, 외국어까지 모두 발음하고 쓸 수 있는 글자이다. 하지만 이름에 쓸 수 있는 글자는 제한돼 있다. 카`커`데`쇼`푸`뷰`핑 등은 쓸 수는 있지만, 이름에는 사용되지 않는 글자이다. 만약 이런 글자들이 이름에 들어간다면 그 이름은 주변 사람들로부터 이목을 끌게 된다.

동명이인이 생기는 큰 이유는 두가지로 볼 수 있다. 첫번째는 ‘의도하지 않은’ 동명이인이다. 자신과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을 우리는 직접적으로 만날 수 있고, 방송이나 신문에서 간접적으로 만날 수 도 있다. 하지만 그 이름의 구성은 다를 수도 있다. 같은 이름이라도 어떤 사람은 항렬자를 쓴 이름일 수도 있고, 또 다른 사람은 부모나 집안 어른들이 지었을 수도 있다. 또 한자의 뜻이 다를 수도 있다.

같은 ‘김현민’ 이라는 이름도 빛날 현(炫)과 하늘 민(旻)자를 쓴 사람이 있지만, 어질 현(賢)자와 옥돌 민(珉)자를 쓴 경우도 있다. 인명용 한자가 아닌 순수 한글 이름인 경우도 예외일순 없다. ‘이새롬’ ‘김초롱’ ‘박새미’와 같은 한글 이름 역시 대한민국에 한 두 개가 아니다. 두번째는 ‘의도된’ 동명이인이다. 역사적 인물, 위인이나 유명한 인물의 이름을 신생아에게 지어주는 것인데, 이는 유명인들의 이름을 지어줌으로써 그 인물의 성품이나 외모, 지능을 빼닮기를 바라는 부모의 소망이 담긴 것이다.
(문의 : 053-791-3166 이재박원장)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라승용 농진청장, 함양군 딸기밭 방문
축산농가, 무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
바쁜 한과공장
화제의 여성농업인-경북 영주시 ‘소백
경기도 여주시 임진숙 천연 발효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원제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