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9 금 15:25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성해학 민담
     
진정한 1회 란?
2009년 06월 03일 (수) 13:49:42 성낙중 기자 khan101@hanmail.net


 “오늘 밤에 그 일을 반드시 수십 회를 해줄 테니, 그대는 어떠한 걸로 보답하겠느뇨?” 하니 여인이 대답했다. “만약 그렇게 해주신다면 제가 비단 한 필을 오래 감춰 둔 것이 있는데 명년 봄에 반드시 일곱 비단 이불을 만들어 사례하오리다.” “만약 기약만 지켜 주면 오늘 밤 들어 하기를 열일곱 번은 틀림없이 해주리라.” “좋아요.” 이 날 밤 남편은 일을 시작하는데 일진일퇴의 수를 셈하기 시작하면서, “일 회, 이 회, 삼 회?….” 그렇게 세니 여인이 말하였다.

“ 이것이 무슨 일 회 이 회입니까? 이와 같이 한다면 쥐가 나무를 파는 것과 같으니 일곱 비단 이불커녕 즐거운 시간조차도 오히려 아깝겠소이다.” “그러면 어떻게 하는 것이 일 회가 되는가?” “처음에는 천천히 진퇴하여 그 물건으로 하여금 나의 음호에 그득 차게 한 후에, 위를 어루만지고 아래를 문지르며 왼쪽을 치고 오른쪽에 부딪혀서 아홉 번 물러감에 깊이 화심에 들이밀어 이와 같이 하기를 수백 회를 한 후에 양인이 마음은 부드러워지고, 사지가 노글노글하여 소리가 목구멍에 있었으나 나오기 어렵고 눈을 뜨려고 하였으나 뜨기 어려운 경지에 이르러 ‘한 번’이라 할 것이라. 그리하여 피차 깨끗이 씻은 후에 다시 시작함이 두 번째 아니겠소?” 이렇게 티격태격할 즈음에 마침 이웃에 사는 닭서리 꾼이 남녀의 수작하는 소리를 듣고서, 크게 소리쳤다.

“옳은 지고 아주머니의 말씀이여! 그대의 이른바 일 회는 틀리는 도다. 나는 이웃에 사는 아무개로 그대의 집닭을 빌리니 후일에 반드시 후한 값으로 보상하리라.” 하니 도둑이 채 말을 끝내기도 전에 여인이, “명관의 송사를 결단함이 이와 같이 정당하니, 뭐 그까짓 두어마리 닭을 아깝다 하리오.” 하고 다시, “값은 낼 필요가 없도다.” 닭 도둑은 웃으며 사라졌다.
성낙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철 레드향
화제의 6차산업인 ‘디자인농부’ 김
솔라e팜 이진숙 대표
경기도 화성시 탱글이농장 조연옥씨
철원군여협, 신년교례회 가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원제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