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9.21 금 13:22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성해학 민담
     
초성마마 순라군
2009년 06월 10일 (수) 14:14:38 . ..
 어떤 곰보의 자식이 병에 걸려 거의 나나가고 있을 무렵이었는데 그 남편이 처에게 말하기를, “우리가 혈가방장의 나이로거 밤마다 사랑을 빼놓지 않고 했는데 자식 병 때문에 전폐한 지가 별써 열흘이 넘는구려, 뺄 것을 못 빼니 입은 마르고  마음은 번거로워 화욕이 크게 발동하니 오늘 밤은 가히 헛되어 보낵 수 없도다.”
 하니 여인이 크게 놀라 손을 흔들며 가로되, “호구초성마마가 여기 왕림하고 계신 터에 언감생신 망녕되어 잡심을 내시오. 다시는 그런 소리 마오. 부정을 타리다.”

 “호구마마는 부부 없이 그일을 모르실 줄 아나 봐. 초성은 반드시 남성이오, 마마는 또한 부인이시리니 어찌 알지 못할 이치가 있겠소. 내 반드시 오늘 저녁만은 꼭 할 것이오.”
하였다.
  “정 그러면 당신은 마땅히 손 씻고 다시 정화수를 갈아 모시고 축원하신 후에 하시는 것이 마땅하리라.”
하고 여인이 마지못하여 말하니 남편이 그 말대로 하고 축원해 말했다.

 “나이 젊은 부부가 오랫동안  동침치 못했사오니 춘정을 이길길 없어 엎드려 빌건대 어여삐 여기사 특별히 한 번만 교환의 처분을 애리소서,”
아며 손을 합하여 두 번 절하였다, 마침 그 때 순라군 한 사람이 지나면서 그 마루에 창불이 밝았다.
 이에 목구멍 사이로 가느다랗게 말했다.

 “원에 의하여 곧 허락하노니 지금 하라.”
하자 그자가 크게 기뻐하며, “이는 반드시 호구초성마마의 분주시라.”
 우선 이렇게 해석한 후 가느다란 소리로 길게 대답한 뒤에 곧 서사하여 맹렬히 운우를 맛 봤다. 그리고 부부가 상의 말했다.

 “이미 초성마마의 분부로 했은즉 고마움을 사례치 않을 수 없도다.”
하고 이에 다시 손을 씻고 사례하여 말했다.

 “분부에의라여 족히 하였습니다. 그 덕택에 산같이 높고 물 같이 싶으며 감사함을 이기지 못하겠소이다.”
하니 순라군이 또다시, “너는 또다시 하여라.”
 그자가 초성마마의 명령으로 알고 오래 굶주렸던 끝이라 또다시 한 번 했다. 그랬더니 순라군이 또 말하기를,
“또 한 번 해라.”

 그자가 또다시 하여 거의 이렇게 다섯 번이나 일을 치르니, 건장한 사내라 한들 어찌 견디랴.
 숨이 차 오며 땀이 전신에 흐르고 피곤이 극심하여 정신도 진정시킬 겸 길가의 창문을 연즉, 밖에 전립을 쓰고 검정 옷을 입은 큰놈이 막대를 짚고 달밤에 서 있었다. 남편이 크게 놀라 말하기를,
 “누군데 감히 남의 방 가운데를 엿보느냐?”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농업도시 아름다운 동행, 여성농업인
“농업, 농촌의 미래를 열어가는 힘,
“농업·농촌 선도하는 강한 여성농업인
의령농업인단체, 한마음대회 개최
한여농진천군, 가족체육대회 열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