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금 15:31
기사모아보기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통계청 발표에 ‘멍’드는 양돈농가
2013년 04월 26일 (금) 14:14:27 유영선 기자 .

유영선 기자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가축동향조사 결과 발표를 놓고 언론과 축산업계, 특히 양돈업계가 난리다. 3월1일 기준으로 1/4분기 돼지 사육두수가 1천10만7천마리로 전분기보다 1.9% 늘었다는 게 문제의 발단이다. 정확히 말해 통계청 조사 이래 최초로 1천만마리를 돌파했다는 얘기가 핵심이다.
모돈수를 의무적으로 줄이는게 양돈업계가 살길이라고 당부를 거듭하던 한돈협회와 관련기관은 허탈한 표정들이다.
자료를 발표한 통계청은 “어미돼지를 줄이지 않았기 때문에 자돈수가 늘어서 그렇다”고 분석했고, 또 다른 전문가들은 “사육환경 개선으로 생산성이 높아져서 그렇다”고 이견을 보였다.

양돈업계는 통계청 조사과정과 절차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뢰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문제는 돼지고기 가격이 오르고 있는 시점에 터진 얘기라 농가들이 난처한 입장이다. 정부가 어미돼지를 줄여달라고 당부한 것을 잘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과잉생산되고 있다는 비난 여론이 퍼지고 있는데다, 가격 상승을 이유로 농가들의 자발적인 모돈감축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회의론까지 나오고 있어서다. 모두 양돈농가를 못미덥게 보는 시각이다.
정부는 정부대로 사료비를 융자해주는 조건으로 어미돼지를 줄이는, 감축이행계획서를 먼저 내라고 주문하고 있다.

농가들은 암울하다. 한돈협회를 통해 농가별 이행여부를 자체점검하는 등의 노력이 가려져 있다. 키우는대로 빚이 되는 돼지와 한번 치솟으면 내릴 줄 모르는 돼지고기 소비자가격이 원망스럽다. 정부의 유도정책대로 대부분의 농가들은 모돈감축에 적극적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음에도 바라보는 시각은 차갑기만 하다.

사료비를 지원해준다는 정부의 우대정책에도 자격이 미달인 농가. 기댈 곳이 없는 것이다.
통계청의 동향조사는 분명 신뢰할 만한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 일반 언론들도 ‘사상최대 1천만 돌파’란 문구로 단순 보도에 치중해선 안된다. 세간의 ‘오해’에 양돈농가의 ‘줄도산’ 횟수가 급경사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여농강원도, 제12대 회장 선거 ‘
한돈·김장 나눔
표준화되고 신뢰성 있는 농업데이터 생
농촌 바꾼 여성농업인들, 한자리에
500대 기업 여성임원 비율 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