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9 금 15:25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역사소설(연재)
     
<32>쫓기는 자와 쫓는 자(8)
네 마리의 말이 먼지를 일으키며…
2014년 09월 26일 (금) 15:17:53 글=조순호 .
 네 마리의 말이 먼지를 일으키며 풍달촌을 넘어가고 있었다. 용두 일행에게 일각의 여유도 없었다. 잘못하다가는 영감님의 시신을 볼 수도 있었다. 용두와 노루는 능숙한 솜씨로 말을 몰았다. 전직이 역관인지라 말타는 솜씨가 제법이었다.

 준량은 예상 밖의 상황에 당황하였다. 우창의 무리들이 바짝 뒤쫓고 있었던 것이다. 설마하니 이렇게 빨리 쫓아올 줄은 몰랐었다. 우창과 관이 한 통속이라더니   틀린 말이 아니었다.

 준량과 경진이 산 속으로 숨어 들어가자 무관은 먼지를 일으키며 제천 쪽으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그 뒤를 우창의 무리들이 쫓아갔다.
 덕배는 일이 수월하게 풀린다고 생각했다. 무관이란 뛰어난 무사가 있다 한들   난다긴다하는 무사 십 여명을 당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준량은 있는 힘껏 말을 몰았지만 뒤를 바짝 쫓아온 무리들을 따돌릴 수 없었다. 다급해진 마음에도 뒤에서 자신을 부르는 소리가 들려왔다. 낯익은 목소리였다.   피어오르는 먼지 속을 자세히 보니 노루와 용두 일행이었다. 준량이 경진이를 불러 급히 말을 세웠다. 준량의 뒤를 쫓던 무리는 다행히도 노루 일행이었던 것이다.   멀리서 준량의 얼굴에 보자기를 씌어 말을 몰아온 것이었다.
 준량이 고개를 주억거렸다. 숨을 헐떡이며 따라붙은 노루와 용두 일행은 준량을  호위하며 치악으로 달리기 시작하였다.

달리는 말 위에서 노루가 물었다.
 “무관은 어디 갔습니까?”
 “무관이 따돌린다며 앞으로 달려갔어. 무사해야 하는데…….”

 말을 마치기도 전에 노루는 쏜살같이 앞으로 나아가더니 이내 모습이 사라졌다. 일행이 말을 몰아 달리기 시작하자 앞쪽에서 먼지가 피어오르며 누군가 다가오고 있었다. 우창의 무사 일행을 따돌린 무관이었다. 무관은 준량과 뒤를 버티고 있는 용두를 보자 손을 흔들었다.

 준량 일행은 남천쪽으로 돌아 봉양쪽으로 달렸다. 그쪽 길이 그나마 안전할 것   같았기 때문이었다.
 한편 의림지로 간 바우가 억수의 무리들을 이끌고 달리기 시작하였다. 급히 달리는 길에 무사들과 마주쳤지만 서로 길을 터주며 지나쳤다. 준량을 쫓아가기 바쁜 무사들은 그들이 누구인지 미처 신경 쓸 여유가 없었던 것이었다. 무관을 찾기   위해 달리던 노루가 바우와 마주쳤다. 노루는 바우 일행과 같이 치악 쪽으로 무사 일행을 뒤쫓기 시작하였다.
글=조순호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철 레드향
화제의 6차산업인 ‘디자인농부’ 김
솔라e팜 이진숙 대표
경기도 화성시 탱글이농장 조연옥씨
철원군여협, 신년교례회 가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원제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