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9 금 15:25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건강
     
“우유, 암 예방에 효과 있다”
하루 반컵씩 섭취…대장암 위험 절반 감소
2016년 06월 10일 (금) 13:52:46 김수현 기자 soohyun@nongupin.co.kr
하루에 우유를 반 컵씩만 마셔도 대장암 위험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우유가 유방암, 방광암 예방에도 효과적이란 주장도 제기됐다.

지난 1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 포럼 주최로 열린 국제심포지엄에서 국립암센터 김정선 교수는 2007~2014년까지 대장암 환자 923명, 건강한 일반인 1846명 등 성인 남녀 2769명을 대상으로 우유와 칼슘 섭취량을 비교ㆍ분석한 결과 이와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우유를 하루 101㎖, 약 반 컵 이상 마시는 사람은 우유를 거의 마시지 않는 사람(29㎖ 이하)에 비해 대장암 발생 위험이 54%나 낮았다. 이는 우유를 하루 반 잔 이하만 꾸준히 마셔도 대장암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 실제 연구 대상자들 가운데 대장암 환자들의 하루 우유 섭취량은 평균 49㎖로, 건강한 사람이 마시는 양(63㎖)보다 적었다.

김 교수는 “우유가 대장암 위험을 낮추는 것은 우유에 풍부한 칼슘 덕분으로 추정된다”며 “우유 외에 김치, 두부 등의 식품을 통해 섭취하는 전체 칼슘 섭취량 역시 대장암 환자들은 454㎎으로 건강한 사람(462㎎)보다 다소 적었다”고 밝혔다. 일본 도쿄대 의대 사사키 사토시 교수도 “칼슘은 대장암을 방어하는 효과가 있다”며 “우유가 대장암의 ‘씨앗’이라고도 할 수 있는 대장 선종 예방에도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대 정효지 교수도 우유와 대장암의 관계를 밝히기 위해 전 세계에서 발표된 연구논문 18편을 종합분석한 결과, “매일 200㎖의 우유를 마시면 대장암 위험이 9%, 400g의 유제품을 섭취하면 17%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우유 속에 칼슘, CLA(공액리놀레산), 유산균 등이 대장암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우유에 풍부한 칼슘이 독성을 지닌 담즙산ㆍ지방산의 생성을 줄이고, 유산균이 장 건강을 개선시켜 면역력을 높인 결과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 교수는 “유제품을 즐겨 먹는 여성의 유방암 발생 위험이 유제품을 멀리 하는 여성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15% 낮았다”며 “특히 유방암 효과는 일반 유제품보다 저지방 유제품을 즐겨 섭취하는 여성에게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장 교수는 “중국에서 900명 이상의 성인을 대상으로 유제품과 방광암의 관계를 연구한 결과 유제품을 주1회 이상 섭취하는 사람의 방광암 발생 위험은 유제품을 전혀 먹지 않은 사람보다 50%나 낮았다”고 말했다.
김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철 레드향
화제의 6차산업인 ‘디자인농부’ 김
솔라e팜 이진숙 대표
경기도 화성시 탱글이농장 조연옥씨
철원군여협, 신년교례회 가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원제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