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12.8 금 14:35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뉴스 > 종합
     
지난해 고소득 작목 1위 ‘오이’‘부추’
농진청, 2016년산 농산물 소득조사 결과 발표
2017년 09월 28일 (목) 09:51:36 위계욱 기자 .
지난해 소득을 많이 올린 작목으로 시설재배는 오이(촉성), 노지재배는 부추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작목별로 소득 상위 20% 농가와 하위 20% 농가 간에 적게는 3.9배에서 많게는 41.2배까지 소득 격차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2016년산 오이, 감귤, 부추, 쪽파 등 56개 작목 4,200농가를 대상으로 생산량, 농가수취가격과 종자·종묘비 등 투입비용을 조사해 분석한 농산물 소득조사 분석결과를 지난 19일 발표했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시설재배의 경우 소득이 높은 작목은 오이(촉성), 감귤, 토마토(촉성), 파프리카, 딸기(반촉성) 순이고 노지재배의 경우에는 부추, 쪽파, 참다래, 포도, 복숭아 순으로 소득이 높게 나타났다.

시설재배 작목의 10a당 소득은 오이(촉성) 15.4백만원, 감귤 15.2백만원, 토마토(촉성) 13.0백만원, 파프리카 12.9백만원, 딸기(반촉성) 12.0백만원 순이다.
오이(촉성)와 감귤은 4,000㎡ 정도 농사를 지을 경우 도시근로자가구 평균소득(58.6백만원, 2016년기준) 수준으로 소득을 올릴 수 있다. 노지재배 작목의 10a당 소득 부추가 3.9백만원, 쪽파 3.8백만원, 참다래 3.5백만원, 포도 3.3백만원, 복숭아 3.1백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조사작목 중 2015년산 대비 소득이 증가한 작목은 당근, 가을무, 감귤(노지) 등 30개 작목이고 소득이 감소한 작목은 생강, 유자, 방울토마토 등 26개 작목으로 나타났다.

2015년산 대비 소득이 50%이상 크게 증가한 작목은 당근(113.5%), 가을무(98.6%), 노지감귤(73.1%), 고랭지배추(66.3%), 양배추(59.7%), 가을배추(59.3%), 노지부추(56.8%), 쪽파(53.3%) 등 8작목이다.

30%이상 감소한 작목은 생강(△65.0%), 유자(△41.0%), 방울토마토(△37.6%), 쌀보리(△32.5%), 봄감자(△30.1%) 등 5작목이다.
한편 주요 농산물의 소득 상위 20% 농가와 하위 20% 농가의 소득을 비교·분석한 결과 같은 작목을 재배하더라도 단위 면적당 농가 간 소득격차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상위 20% 농가는 하위 20% 농가에 비해 소득이 3.9배(수박)에서 41.2배(봄감자)까지 높아 작목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이는 소득 상위농가가 시설 및 재배기술, 비료·자재 등 관리 노력으로 단위면적당 생산량이 높고, 직거래, 농협 중심 출하로 농가 수취가격이 높아 하위 농가 보다 더 많은 소득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막바지 배추수확
김장김치로 사랑을
고창군여협, 소외계층 500여세대에
“농업의 6차산업 ‘팜파티’로 쉽게
농촌진흥청·여성농업인신문사 공동기획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원제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