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7.12 금 14:30
기사모아보기  
> 뉴스 > 특집기획 > 여농 사업열전
     
“잘 자란 농산물 볼 때 가장 행복”
충청남도 예산군 가브리엘농장 이기순, 이병철씨 부부
2019년 06월 26일 (수) 09:15:26 성낙중 기자 khan101@hanmail.net
   
“부부가 농사지을 때는 한 사람 힘만으로는 안돼요. 서로 버팀목이 되어주고, 같은 생각을 해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어요.”

충청남도 예산군 가브리엘농장 이기순, 이병철씨 부부는 귀농 후 7년째 오이와 멜론농사를 짓고 있다. 부부는 이미 올해 봄 멜론을 완판할 정도로 농사기술에 대해서는 인정을 받고 있다.

지금이야 친환경재배 하우스 7동과 관행농업 하우스 4동 등 총 11동에서 안정적인 농사를 짓고 있지만 지금에 이르기까지는 많은 어려움도 뒤 따랐다. 도시에서 잘 나가던 회사원으로 살았지만 첫 해는 농사를 완전히 실패하기도 했고, 작년에는 수박농사를 짓다가 수익을 남기지 못하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농사는 남는 것이 많아야 해요. 사업처럼 철저히 분석을 하고 경영을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요.”
부부의 말처럼 예산 지역에서도 마늘이나 양파같은 밭작물의 값이 많이 떨어진 상태다.

또 배추는 가격 자체도 이례적으로 낮은 상황이고, 작년 11월부터 이어진 하락세가 현재까지 이어져 폭락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고 한다.

특히 예산군은 전국 봄배추 생산량의 70%를 차지하고 있는데 지역에서도 배추밭을 갈아엎는 농가가 많아지고 있다고 한다.

“멜론이든 배추든 다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인데 지자체와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이 필요해요.”
지자체가 가격이 떨어진 농산물을 수매해 일반 식당과 병원 등에 저렴하게 납품을 하면 소비촉진이 활발해질 수 있다. 또 정부 역시 당해년 농산물 생산량을 정확하게 예측해 과잉생산을 막고, 농업인들이 적절한 가격을 받을 수 있도록 하면 된다는 것이 부부를 비롯한 대다수 농업인들의 생각이다.

“우리 부부 같은 기성 농업인들이 잘 돼야 귀농인들도 농촌으로 많이 들어올 수 있어요. 7년전 귀농할 때 5년안에 농사를 완전히 정착시켜 귀농인들의 멘토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그 꿈을 아직 갖고 있어요. 오가면 양승주 면장님을 비롯해서 지역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고, 똑똑한 농업인 딱 2명만 제대로 키워서 농업에 발전에 작게나마 기여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전화번호 : 010-5486-9240
주소 : 충남 예산군 신암면 황금뜰로 1283-13
블로그 : http://blog.naver.com/bclee5252
성낙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영양군 석보면, 찾아가는 이동여성회관
창원시여단협, 사랑의 밑반찬 나눔
동두천시여단협, 경로당서 레크리에이션
덤바우 부부의 농사이야기- 허물과 때
“저출산의 가장 큰 원인은 일자리·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