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6 금 13:56
기사모아보기  
> 뉴스 > 라이프 > 하하 호호 인터넷 핫 유머
     
소주나라 보해임금 숙취년
2010년 07월 14일 (수) 10:47:13 성낙중 기자 khan101@hanmail.net
소주나라 보해임금 13년째인 숙취년.
소주나라 백성들이 베지밀 반, 소주 반을 실천하며 얼큰하게 살고 있던 어느날…양주나라 위스키군단이 각종 알콜 전함을 이끌고 소주나라의 해안을 침략한거라.

위스키 군단의 뒤끝 없음에 방심하고 있던 소주군단은 연전연패하니, 소주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라.
금복장군과 진로장군, 그리고 무학장군 등이 출사표를 던지고 자신있게 전장으로 나아갔으나, 양주나라의 높은 알콜도수를 앞세운 파상공격에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나가떨어졌다.
허나 소주나라를 구할 뛰어난 장수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시원장군이었다.
전라좌수사로 있던 시원장군은 15일 저녁 경상우수사 막걸리장군으로부터 원샷성 함락의 소식을 접한다.

“위스키 병사의 숫자가 엄청나고 꼬냑 공수부대의 특공무술이 아무리 강하고, 브랜디 특전사들이 아무리 병을 잘 따도, 우리 소주나라 병사들이 잘 싸워줄 것이다.”
시원장군은 두꺼비전함을 타고 새우깡대포를 쏘며

해전에서 승리를 거두어 적의 보급로를 차단하니, 적군은 안주와 술잔의 보급이 끊겨 고립되고 말았다.
그러나..시원장군은 혁혁한 공을 세웠음에도 증류수대신 및 맥주대신의 시기를 받아 목숨까지 위태롭게 되었는데......

이때,충직한 삼겹살 선비가 상소를 올려 장군의 목숨을 구하였다. 시원장군은 졸병으로 강등되어 삭탈 관직 당했으나,얼마 후 관광소주로 백의종군 하였다.

그후 시원장군은 삼도수군통제사에 올라 전쟁을 승리로 이끄나 전투도중 적이 던진 병따개에 맞아 소주를 줄줄 흘리며 이 말을 유언으로 장렬히 전사하게 된다.
“아줌마, 여기... 한병... 더요...”

시원장군의 활약으로 소주나라는 간신히 양주나라의 군사들을 물리쳤다.
보해임금은 시원장군의 악과 깡을 높이 사 ‘깡장군’ 이라는 휘호를 하사하였으니...
이렇게 하여 깡소주가 탄생한 것이다.
성낙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성농업인신문(http://women.nongup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대한민국 스마트농업
한여농영천시, 제16회 한방김장김치
이달의 A-벤처스 에코맘의 산골 이유
WTO 쌀 관세율 513% 확정
태안군, 여성농업인 대상 푸드스타일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성로92 농민회관(우.16432) | 등록번호:경기, 다00893 | 등록일 2005년 05월 31일
사업자명:사단법인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 사업자번호:135-82-00831 | 발행인:강중진 | 편집인:강중진
청소년보호책임자:강중진 | 대표번호 : 031-291-0398 | E-mail : yeonongin@hanmail.net
Copyright 2007 여성농업인신문. All rights reserved.